“소유는 사용에의해 감소될수밖에 없는것들을 바탕에 두고있다.

하지만 창조력이나 이성,사랑 같은 존재적가치는 실행하면 실행할수록 증대된다“

  - 에리히 프롬 의 “소유냐 존재냐”(To Have or To Be)-

소유적인간은 더 많은것을 얻기 위해 일하기 때문에 불행하다고 말한다

소유를 중시하기 때문에 타인에게 적대적일 수밖에 없고,

소유욕이라는 것은 무한증식하는 속성이 있어 영원한 만족이란 없기 때문이다.

반면 존재적인간은 더 높은완성을 이루기 위해 살기 때문에 평화롭고

소유에 집착하지 않기 때문에 매사에 당당하며 삶을 소유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

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덜하다.






반응형

+ Recent posts